현 정권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규정을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엄정한 검찰 수사를 지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최순실 모녀 문제가 점입가경”이라며 “결국은 명문사학 이대 총장 물러나는 초유의 상황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왜 최순실 게이트 희생양이 이대 총장이어야 하나”고 반문한 뒤 “왜 검찰 수사는 안하고 박 대통령의 침묵하냐. 이 문제는 직접 박 대통령이 나서야한다”고 했다.

그는 “최고 통수권자는 자기 최측근과 친인척 관리를 철저해야한다는 것이 오래된 국민의 명령”이라며 “이제 최순실 게이트는 감출래야 감출 수 없는 엄청난 비리의혹으로. 이 정도되면 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지시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많은 사람들이 최순실 (이름) 나오면 벌벌 떠는데 어떻게 수사하겠냐”며 “박 대통령이 하라고 해야 수사하는 것 아닌가”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