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딸 정유라씨의 지도교수에게 막말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그 말을 들은 지도교수가 방송에서 직접 털어놓았다.

19일 TV조선에 따르면 최순실씨는 학점때문에 전화를 한 교수에게 '교수 같지도 않은 이런 뭐 같은 게 다 있냐'는 폭언을 했다. 다음은 TV조선이 보도한 정유라씨의 전 지도교수였던 함모 교수의 육성 인터뷰다. 영상보러가기.


함 교수는 정유라씨에게 제적 경고를 했다가 지도교수 자리를 내려놓게 된 과정을 비교적 상세히 밝혔다.

때는 지난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함 교수는 학교도 안 나오고 과제도 안 낸 정유라씨에게 제적 경고를 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최순실씨가 전화를 받았고, 최순실씨는 얼마 되지 않아 학교로 찾아왔다고 한다.

함 교수는 최순실씨를 사무실에서 만나기 전 학장으로부터 '잘해라. 정윤회 부인이다'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
TV조선 캡처



함 교수는 "갑자기 (최순실씨가) 저한테 전화로 했을 때 저한테 고소한다고 해서, '교수 같지도 않고 이런 뭐 같은 게 다 있냐'고 그러면 저는 참을 수가 없습니다. 제가 맞고소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고 TV조선에 주장했다. 함 교수는 이 일로 지도교수 자리에서 물러나야했다고 덧붙였다.
TV조선 캡처


함 교수는 또 "이화여대를 믿는다"면서 최경희 총장 사퇴가 '이대 사태'를 매듭지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TV조선은 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김보성과 싸울 日파이터 “첫 대면에 선글라스? 예의가 아니잖아”
▶고대 김연아 F학점인데 이대 정유라는 F학점 아니다
▶‘기도로 아이 만들었다는 목사’ 교회 페북글… “동정녀 탄생”
▶‘놀라운 세경고·신갈고 급식’ 동명이인 영양사가 만들었다…사진 모아보기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 정유라 글 발칵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