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朴대통령,도둑 제 발 저린식 해명...국민 의지에 찬물만 끼얹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미르·K스포츠재단 정권 실세 개입 의혹 해명에 대해 "논란 해소를 위해 검찰의 수사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금 대변인은 "대통령의 분명한 수사 의지가 없었기 때문인지 검찰은 그동안 차일피일 수사를 미뤄왔다"며 "만시지탄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금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재단설립 배경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는데 대통령께서 두 재단의 설립에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듯하다. 어떻게 민간재단 설립에 대해 대통령이 이렇게 자세하게 파악하게 된 것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 "더욱이 설립배경에 대해 왜 대통령이 그렇게 상세히 설명해야 하는지 이례적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금 대변인은 "대통령은 '더 이상의 불필요한 논란이 중단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논란은 중단되는 게 아니라 해소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필수"라고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수석비서관회의 발언은 낯 뜨거운 자화자찬과 도둑이 제 발 저린 식의 해명으로 국민들이 살아가는 의지에 찬물만 끼얹었다"며 "K스포츠재단의 주목적은 어려운 체육인재 양성이 아니라 정유라 편의지원이고, 미르재단이 한 일은 우리 연예기획사들이 개척한 한류에 수저만 올린 것뿐"이라고 비난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도 "이제 '최순실 게이트'는 의혹의 수준을 넘어 심각한 범죄로 나아가고 있다"며 "대통령이 품에 두고 비호할 수준을 한참 넘어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