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일간베스트저장소 짤방 게시물 캡처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 회원 중 일부가 신경섬유종을 앓고 있는 심현희씨를 홍어나 성기에 비유하며 조롱의 대상으로 삼아 비난을 받고 있다. 같은 일베 회원들조차도 “인간으로서 할 짓이냐”며 비판했다.

지난 22일 일베 사이트에는 ‘1억만 더 모으면 천룡인이 될 수 있다’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홍어로 추정되는 사진이 포함됐다. 사진 아래에는 ‘흐흐흐’라는 문구만 담겨 있다.

사진=일간베스트저장소 짤방 게시물 캡처

다른 회원이 ‘심현희로 드립 날리는 홍어XX’라는 제목으로 해당 게시물을 캡처해 공유하면서 회원들에게 알려졌다. 이를 공유한 일베 회원은 “사람이냐”며 비난했다.

사진=일간베스트저장소 캡처

또 다른 일베 회원은 ‘심현희씨는 안락사가 답 아니냐?’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비하하는 게 아니라 그 몰골은 도저히 사람으로 제대로 살긴 글렀다”며 “현실적으로 생각해야지”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사진=일간베스트저장소 캡처

심현희씨의 얼굴을 보고 성기를 합성한 사진인 줄 알았다는 의견을 개진한 회원도 있었다. 일베 회원들 사이에서도 가슴 아픈 사연의 주인공을 조롱의 대상으로 삼는 건 너무한 행태라는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지난 20일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신경섬유종을 앓는 심현희씨의 사연이 공개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심씨는 신경섬유종 때문에 얼굴이 무너져 내린 상태로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

SBS는 자체 모금 사이트인 ‘나노펀딩’과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심씨의 수술비를 위한 후원금 모금을 진행했으며 지난 24일 9억원이 넘는 금액이 모여 조기 종료했다. 심씨는 오는 27일 수술을 위한 정밀검사를 할 예정이다.

▶[단독] “여성 손님이 암컷?” 칵테일바 남자화장실 문구 ‘논란’
▶"여배우에 그거 해봤냐고…" 은교 작가 성추행 고발 트윗 논란
▶[단독] 미르재단 통일사업도 손대…“靑 전방위 지원, 최순실 조사하니 ‘무서운 줄 모르네’ 뒷말”
▶'예쁜 가슴을 찾아라' 이색 대회 빈축
▶노유정 “임신 중, 남편 이영범 동료 여배우와 외도” 충격
▶밤사이 3억 모금된 '세상에 이런일이' 현희씨 사연(영상)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