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순실씨,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미리 받아봤다” JTBC 보도

박근혜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등 44개 파일을 사전에 미리 받았다고 JTBC가 24일 보도했다. 최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40)씨가 ‘최순실씨가 제일 좋아하는 건 (대통령의) 연설문 고치는 일’이라고 발언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JTBC 방송 캡처

JTBC는 최씨의 사무실 컴퓨터에 저장된 200여개 파일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파일이 청와대와 관련된 내용이었으며 이 중 44개는 대통령 당선 이후 대국민 공식 발언이 담긴 연설문 등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어 파일의 속성 등으로 볼 때 누군가 연설문 등을 사전에 최씨에게 보냈고 최씨가 이를 열람했다고 주장했다. 최씨가 파일을 받아본 시점은 길게는 공식 발언 사흘 전부터 짧게는 몇 시간 전까지 다양했다.

JTBC 방송 캡처

JTBC는 박 대통령이 2014년 3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이른바 ‘통일대박론’을 담은 연설을 하기 하루전 최씨가 이 연설문을 받아봤다고 보도했다. 당시 연설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 성명이 나오는 등 국내외에 반향을 일으킨 내용이어서 극도의 보안 속에 마련된 자료였다.

최씨는 또 대선후보 시절 박 대통령의 유세문도 보관했다고 JTBC는 덧붙였다.

해당 문건들에는 곳곳에서 문단 전체, 일부 문장 수준의 붉은 글씨가 발견됐다. JTBC는 이에 대해서는 최씨가 수정한 것으로 확인할 수는 없지만 최씨가 받아본 연설문과 실제 대통령의 연설 내용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JTBC 방송 캡처

JTBC는 또 최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뿐만 아니라 청와대 비서진 교체 등 민감한 사안이 담긴 국무회의 자료 등도 사전에 미리 받아봤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이번 사안에 대해 “국기 문란행위”라고 규정하고 성토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정부가 공적 시스템에 의해 굴러가는 게 아니라 측근 비선 실세들의 농단에 의해 운영된다는 것이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정상적인 국가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비선 실세의 국기문란 행위”라며 “대통령께서 해명해 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JTBC는 지난 19일 “고영태씨가 회장이 제일 좋아하는 건 연설문 고치는 일이다. 연설문을 고쳐놓고 문제가 생기면 애먼 사람을 불러다 혼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JTBC 방송 캡처

여기서 ‘회장’이란 최순실씨고 대통령의 연설문을 일일이 고친다는 뜻이라고 인터뷰에 동석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이 부연 설명했다.

보도가 나오자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20일 “봉건시대에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결혼 2015년 12월12일’ 정유라 결혼고백 페북글
▶‘초등생이 여교사 폭행’ 이걸 촬영하는 친구들 영상
▶‘사창가로 나가지 그래’ 이글 과연 정유라가 썼을까
▶‘어쩐지 이상하더라’ 대통령의 연설문 퍼즐 풀리나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 정유라 글 발칵
▶고대 김연아 F학점인데 이대 정유라는 F학점 아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