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의미심장한 조선일보… '하야' 이어 '~로 교체되다' 등장


조선일보에 연일 의미심장한 단어가 등장했다. 최순실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받아 봤다는 보도가 나온 지난 25일 ‘하야(下野)’에 이어 국정 농단 의혹이 무더기로 쏟아진 26일자 지면과 인터넷에는 ‘~로 교체되다’라는 뜻의 실용 일본어가 소개됐다.

조선일보는 이날 ‘입에 착착 붙는 일본어’ 코너에서 ‘~로 교체되다’라는 표현을 실었다. 예문은 “이사진 전원이 교체된대요” “총회 결정이라면 어쩔 수 없겠지” “태만경영에 의한 영업부진의 책임은 무겁네요”이다.


이날 조선일보는 최순실씨가 청와대 민정수석 인사에 개입한 정황 등 국정 농단 의혹을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부끄럽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대통령의 국정운영 권능이 붕괴됐다며 박 대통령은 국내 정치에서 손을 떼라고 주문했다.

네티즌들은 “조선일보가 ‘하야’에 이어 ‘교체되라’ 라는 단어를 의미없이 싣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박근혜 탄핵!’ 대국민 사과에도 인터넷 분노 활활
▶드디어 나온 최순실씨 영상… "찍지 마세요" 소리쳐
▶“순실이? 이런 저급한 자들에게” 이재명 시장 분노
▶기자가 “대통령 하야” 언급하자 정진석 대표 반응 (영상)
▶[단독] 박관천 “최순실 1위 발언은 대통령 위한 고언”
▶[영상]“앗, 비행기가 추락해요”… 블랙박스에 잡힌 추락 장면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