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울음 터뜨리며 “한국 가서 다 밝히겠다”

최순실씨 태블릿PC에서 발견된 최씨의 사진. JTBC 뉴스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이 제기된 후 행적이 묘연했던 최순실씨가 최근 한국쪽 지인과 연락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TV는 최씨의 한국 지인 중 한 명인 A씨가 지난 2주간 최씨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몇 차례 받았고, 지난 25일 새벽 최씨와 마지막 통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A씨가 연합뉴스TV에 전한 내용에 따르면 최씨는 자신의 태블릿PC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온 후 크게 위축된 모습이었다. 최씨는 ‘국기문란’이라는 보도가 나왔다고 하자 울음을 터뜨렸고, “한국에 돌아가 다 밝히겠다”는 말도 했다.

최씨는 특히 마지막 통화였던 25일 새벽, 대화가 불가능할 정도로 울먹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TV는 최씨가 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에서 딸과 손주, 사위와 함께 체류 중이며 승마코치와 독일어 통역 그리고 수행비서격인 30대 남성 등과 함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최씨는 언론에 공개된 태블릿PC를 K스포츠재단 고영태 전 상무가 들고 다니던 것으로 알고 있으며, PC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조차 잘 기억하지 못하는 등 주변관리가 허술했다는 게 A씨의 전언이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흔들리지 않는 '박근혜 팬카페' 박사모 현상황
▶흰색 셔츠에 휴대전화 '싹싹' 닦아 최순실에게 건네는 행정관 영상
▶“서강 이름 더럽히지 마십시오” 서강대생 시국선언
▶[단독] ‘최순실 게이트’ 여파 청와대 비서진 일괄사표 제출
▶"찍지 마세요" 카메라 확 밀치는 최순실씨 영상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