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엄태웅 아내 윤혜진 둘째 유산… '성폭행 보도'때 5주차

엄태웅 인스타그램

배우 엄태웅의 아내 발레리나 윤혜진이 결국 둘째 아이를 유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자의 성폭행 혐의 보도 이후 윤혜진이 크게 충격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남편의 성폭행 혐의 피소 첫 보도 당시 윤혜진은 임신 5주차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TV리포트는 27일 "윤혜진이 유산했다. 3주 정도 됐다"는 한 방송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측도 이날 eNEWS24과의 인터뷰에서 "윤혜진씨가 유산했다. 둘째 임신 초기부터 건강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엄태웅 성폭행 피소 혐의 보도 당시, 윤혜진의 임신 사실이 동시에 알려졌다. 

뉴스엔은 지난 8월 '절대적으로 안정이 필요한 시기에 남편의 피소 사실을 접하고 윤혜진이 크게 충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윤혜진은 현재 여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흔들리지 않는 '박근혜 팬카페' 박사모 현상황
▶흰색 셔츠에 휴대전화 '싹싹' 닦아 최순실에게 건네는 행정관 영상
▶“서강 이름 더럽히지 마십시오” 서강대생 시국선언
▶[단독] ‘최순실 게이트’ 여파 청와대 비서진 일괄사표 제출
▶"찍지 마세요" 카메라 확 밀치는 최순실씨 영상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