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누군지 알아?” 최순실 마트서도 갑질 행패

최순실씨가 지난해 자신이 거주하던 건물의 마트에서 터무니없는 생떼를 부려 물의를 빚은 적이 있다고 TV조선이 보도했다. 마트 개장 30분전에 문을 열라며 행패를 부렸고, 최순실씨와 언쟁한 보안요원은 이튿날부터 자취를 감췄다는 것이다.

27일 TV조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최순실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주상복합 레지던스에서 건물 보안요원과 언성을 높이며 싸웠다.

TV조선 캡처

오전 10시에 문을 여는 고급 마트를 개장 30분 전에 찾아와 문을 열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주상복합 관계자는 “오픈이 10시인데 ‘내가 누군지 아느냐, 니가 뭔데㏘’ 이러면서 욕하며 싸우고 점장 나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최순실씨와 언쟁한 보안요원은 이후 다른 곳으로 전출됐는지 모습을 감췄다고 한다.

TV조선 캡처

주상복합 내 점원들은 ‘블랙리스트’라며 최순실씨의 사진을 돌려보기도 했다.

최순실씨는 단골 목욕탕에서도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최순실씨 본인은 세신 예약을 지키지 않았고 8살이었던 딸 정유라씨는 세신사를 때리고도 사과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내가 누군지 알아?” 최순실 마트서도 갑질 행패
▶“박근혜 하야하라” 기습시위 부산 대학생들의 구호
▶“대통령이, 창피한 거 아닌가요?” 일본방송도 황당
▶‘아바타 박근혜’ 가면 쓰고 거리서 “나와라 최순실!”
▶“이제 ‘반인반신’을 영원히 떠나보낼 때입니다”
▶‘박근혜 탄핵!’ 대국민 사과에도 인터넷 분노 활활
▶“서강 이름 더럽히지 마십시오” 서강대생 시국선언
▶“박근혜 하야하라!” 보수우파 자유주의 페북 선언
▶‘남의 영혼에 입만 빌려주는 사람’ 전우용의 돌직구
▶“순실이? 이런 저급한 자들에게” 이재명 시장 분노
▶“최순실씨,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미리 받아봤다”
▶‘♥결혼 2015년 12월12일’ 정유라 결혼고백 페북글
▶‘초등생이 여교사 폭행’ 이걸 촬영하는 친구들 영상
▶‘사창가로 나가지 그래’ 이글 과연 정유라가 썼을까
▶‘어쩐지 이상하더라’ 대통령의 연설문 퍼즐 풀리나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 정유라 글 발칵
▶고대 김연아 F학점인데 이대 정유라 F학점 아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