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부통령 후보인 마이크 펜스. 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의 부통령 후보인 마이크 펜스가 탄 비행기가 뉴욕의 활주로를 벗어나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펜스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NBC방송과 CNN방송에 따르면 펜스가 탄 비행기는 27일 밤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 착륙을 시도하던 중 활주로를 벗어나 멈춰 섰다. 이 비행기는 착륙 당시부터 뭔가 이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력한 충격음을 동반하면서 착륙한데 이어 조종사가 급브레이크를 밟아 고무가 타는 냄새가 나기도 했다.

 비행기가 활주로를 벗어나면서 흙이 있는 곳으로 갔고, 이 여파로 진흙이 창에 튀기도 했다. 사고 뒤 펜스를 비롯해 승객들은 뒷문을 통해 비상탈출했다. 당시 펜스는 아이오와에서 유세를 마치고 돌아오던 길이었다.

 트럼프는 사고 소식을 접한 뒤 “펜스와 다른 승객들 모두 안전해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공화당 부통령 후보가 27일 밤 뉴욕의 라과디아 공항에서 활주로 이탈 사고를 낸 비행기에서 빠져 나와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으며 걸어가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