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국민이 '최순실 사태', 아니 '박근혜 사태'로 혼란에 빠졌다. 언론도 마찬가지인 듯하다. 한 매체인데 아주 다른 정반대의 목소리를 동시에 내고 있다.

네티즌이 꼽은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MBN이다. 26일 저녁 MBN에서 방송된 김주하 앵커가 '최순실에게 띄운 편지'의 멘트는 '박근혜 대통령을 피해자로 두둔했다'는 큰 비판을 받았다. 영상보러가기. 


김주하 앵커는 '대국민 사과를 하는 대통령을 본 기자들은 그렇게 힘없고 어두운 모습은 처음 봤다고들 합니다. 지금 당신의 언니가 처한 상황이 그렇다'며 '진심으로 언니를 위해, 나라를 위해 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면 숨지 말고 당당하게 세상에 나오시라. 국민을 대신해 김주하가 전한다'고 했다.


그런데 같은날 오전 같은 방송 김명준 앵커가 뉴스프로그램 뉴스파이터 오프닝 멘트에서 한 발언은 김주하 앵커와 정반대다. 영상보러가기.



'이건 나라도 아니야'라는 여당 중진 의원들의 발언을 전하며 "국민들의 배신감 허탈감 분노는 오죽하겠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청와대 비서실장 뭐하러 바꿨냐. 청와대 최순실장이 눈 부릅뜨고 있는데"라고도 했다.


'언니 옆에 있으니까 이만큼 받잖아'라는 최순실씨의 발언을 전하며 "지금은 언니에게 이런 얘기하고 싶지 않을까요? '언니 저 마음에 안 들죠?'"라고 말하기도 했네요.

'같은 방송 다른 목소리'는 MBC 내부 불협화음을 떠올리게 한다.

27일 저녁 뉴스데스크에서는 <"사용자 모른다" 태블릿PC 입수 경위 의문>이라며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증거인 최순실씨의 태블릿PC의 수집 경위부터가 의문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최순실씨가 내 것이 아니라고 부인했다고 정말 그런거냐"며 네티즌 비아냥을 받았다.

 

지역MBC노동조합 역시 28일 'MBC는 청와대방송을 자청하지 말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서를 냈다.

노동조합은 '시청자 국민의 궁금증은 안중에 없고 그분의 안위만 걱정하는 청와대 사내 방송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규탄했다.

또 '마지못해 금기어였던 최순실이 거론되고는 있다지만 최대한 물타기를 하고, 민감한 사안은 곧바로 정치공방으로 몰고 간다'며 '이런 보도로 속을 국민들도 아니고, ‘최순실’처럼 보상받지도 못한다'고 지적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단독] “최태민은 주술가이자 무당… 박근혜와 영적 부부라 말해”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폭로
▶최순실 입국장면… 이번에도 시민이 ‘잡았다’
▶“최순실 덴마크 은신설 진짜였어?” 본 적 있다는 목격자 증언
▶[단독] “최태민, 육 여사 빙의… 朴, 그 모습에 놀라 기절했다”
▶'최순실로 혼란에 빠진 방송' 김주하와 정반대 앵커 영상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