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의상 옆에서 치맥파티에 담배 뻑뻑… 페북지기 초이스

박근혜 대통령 의상실에서 의상실 직원들이 대통령 의상 바로 옆에서 치맥 파티를 벌이고 담배를 피우는 장면이 공개됐습니다. 네티즌들은 “땅에 떨어진 대통령의 권위를 한 눈에 보여준다”며 한숨을 쉬고 있습니다. 29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TV조선은 전날 서울 신사동 박근혜 대통령 의상실에서 직원들이 담배를 피우고 치킨을 먹으며 술을 마시는 CCTV 영상을 보도했습니다.

TV조선 방송 캡처

영상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을 손보던 재단사와 직원들이 새벽 3시가 넘자 신문을 깔고 치킨과 맥주를 마시는 장면이 나옵니다. 직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 바로 옆에서 담배를 피우기도 하는데요.

청와대 윤전추 행정관과 이영선 행정관이 새벽 의상을 가지러 오지만 직원들이 치맥파티를 하고 담배를 피웠는지는 알지 못합니다.

TV조선 방송 캡처

네티즌들은 이 장면을 보며 혀를 차고 있습니다. 허술하기 짝이 없는 곳에서 해외 순방을 가는 대한민국 대통령 의상이 제작됐다니 안타깝다는 것입니다.

인터넷에서는 “모멸감이 밀려온다” “대통령이 어떤 자리인지 최순실도 박근혜도 이해하지 못한 것 같다” “담배 냄새 닭 냄새 찌들었을텐데, 왜 몰랐지?”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최태민, 박근혜 완벽 통제” 美 기밀문서 다시보니
▶박근혜 대통령 의상 옆에서 치맥파티에 담배 뻑뻑
▶“이미 대통령 아닌 박근혜 끌어냅시다” 이재명 트윗
▶“위험방지요? 그럼 입은 왜 막죠?” 부산경찰 뭇매
▶“청와대, JTBC 최순실 보도 막으려 세무조사 협박”
▶‘사리 어두운 대통령 무섭” 유시민 과거 발언 소름
▶“내가 누군지 알아?” 최순실 마트서도 갑질 행패
▶“박근혜 하야하라” 기습시위 부산 대학생들의 구호
▶“대통령이 창피한거 아닌가요?” 일본방송도 황당
▶‘아바타 박근혜’ 가면에 거리서 “나와라 최순실!”
▶“이제 ‘반인반신’을 영원히 떠나보낼 때입니다”
▶‘박근혜 탄핵!’ 대국민 사과에도 인터넷 분노 활활
▶“서강 이름 더럽히지 마십쇼” 서강대생 시국선언
▶“박근혜 하야하라!” 보수우파 자유주의 페북 선언
▶‘남의 영혼에 입만 빌려주는 사람’ 전우용의 돌직구
▶“순실이? 이런 저급한 자들에게” 이재명 시장 분노
▶“최순실씨,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미리 받아봤다”
▶‘결혼 2015년 12월12일’ 정유라 결혼고백 페북글
▶‘사창가로 나가지 그래’ 이글 과연 정유라가 썼을까
▶‘어쩐지 이상하더라’ 대통령의 연설문 퍼즐 풀리나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 정유라 글 발칵
▶고대 김연아 F학점인데 이대 정유라 F학점 아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