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런 검찰 믿겠나” 미르재단 압수수색 ‘빈 박스 논란’ 사진

SNS 캡처

검찰이 귀국한 최순실씨에 대한 수사를 하루 미루면서 검찰 수사에 대한 불신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 미르재단을 압수수색한 검찰이 ‘빈 박스’로 연기를 했다는 논란도 다시 불거졌다.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씨는 30일 오전 7시 반 전격 귀국했다. 최씨의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최순실씨가) 하루 정도 몸을 추스릴 수 있게 시간을 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이날 최씨를 소환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최씨에게 증거를 인멸하고, 다른 관련자와 ‘사전교감’을 할 수 있는 시간 여유를 주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SNS에는 “검찰을 믿을 수 없다”는 불신이 팽배하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최순실이 몰래 들어와서 쉬는 거 보면 앞으로 검찰 수사가 어떻게 될지도 뻔하다”고 적었다.

지난 26일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 사건을 접수한 지 27일 만에 관련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사진도 재조명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수사관들이 들고 나온 상자들이 비어있는 듯 보인다며 “검찰이 국민들을 농락하고 있다” “보여주기식 장난이다” “이때부터 의심이 갔다” 등의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당시 사진을 보면 수사관들이 커다란 상자들을 힘들이지 않고 옮기는 모습이다. 조명에 비친 상자가 비어있는 듯 보이는 장면도 있다.

SNS 캡처

SNS 캡처


한편 30일 경향신문은 인천공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최씨가 검찰 직원 5~6명과 함께 공항에서 빠져나갔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 인천공항 관계자는 “최씨가 입국하는 과정에 검찰 직원들이 나와 있어 사전에 입국 항공편과 시간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수사관들이 최순실씨를 동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단독] “최태민은 주술가이자 무당… 박근혜와 영적 부부라 말해”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폭로
▶최순실 입국장면… 이번에도 시민이 ‘잡았다’
▶“최순실 덴마크 은신설 진짜였어?” 본 적 있다는 목격자 증언
▶[단독] “최태민, 육 여사 빙의… 朴, 그 모습에 놀라 기절했다”
▶'최순실로 혼란에 빠진 방송' 김주하와 정반대 앵커 영상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