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시위하는데 이태원은 핼러윈 청춘들 북적북적… 페북지기 초이스

하나는 이태원이고 하나는 광화문입니다. 비슷한 시각에 촬영된 사진입니다. 사람이 많은 것도 비슷한데요. 그러나 두 사진의 성격은 완전히 다릅니다. 하나는 외국 축제인 핼러윈데이를 즐기려는 젊은이들이고, 하나는 최순실 게이트로 쑥대밭된 우리나라를 걱정하는 시민들입니다. 

이태원의 젊은이들에 대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습니다. 나라가 엉망이 됐는데 어쩜 저리 태평할 수 있느냐는 비판입니다. 31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지난 주말 이태원에는 핼러윈데이를 즐기려는 젊은이들로 북적였고(왼쪽), 광화문에는 ‘박근혜 하야’와 ‘최순실 구속’을 요구하는 시민들로 가득찼다. 트위터 캡처

전날 SNS에는 핼러윈데이를 즐기려고 지난 주말 이태원 거리로 쏟아져 나온 젊은이들의 사진과 영상이 이어졌습니다.

핼러윈데이는 미국이나 북유럽 등 서양의 대표적 축제입니다. 매년 10월31일 귀신분장을 한 어린이들이 ‘잭-오-랜턴(Jack O'Lantern)’이라 불리는 호박등을 들고 집집마다 찾아다니며 초콜릿이나 사탕을 얻어가곤 하죠.

이태원의 젊은이들은 재미있는 의상이나 분장을 하고 핼러윈데이를 즐기며 ‘뜨거운 밤’을 즐기고 있습니다. 외국인들이 많은 이태원인데다 서양의 최고 축제 중 하나이니 외국인들이 많을 것 같지만 한국인들이 훨씬 많습니다.

공룡 복장을 한 시민도 있고 얼굴에 드라큘라 분장을 한 여성들도 있습니다. 가슴골이 드러나는 섹시한 복장으로 다른 젊은이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여성들도 있습니다. 성기를 연상시키는 낯 뜨거운 코스프레를 한 시민도 있습니다. 이태원 골목마다 핼러윈데이를 즐기려고 나온 청춘들로 북적이네요.

지난 주말 이태원 거리는 핼러윈데이를 즐기려고 나온 젊은이들로 북적댔다. 아프리카TV 캡처

이태원이 핼러윈데이로 북적대는 바로 그때 이태원에서 불과 4~5㎞ 정도밖에 떨어져있지 않은 서울 청계광장에는 최고 5만명 정도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최순실 게이트에 성난 시민들은 ‘박근혜 하야와 최순실 구속’을 요구하며 한목소리를 냈는데요.

지난 주말 서울 청계광장으로 나온 시민들이 ‘박근혜 탄핵’ 등의 구호가 적힌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이태원의 젊은이들을 비판하는 의견이 많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는 “한 곳은 이태원, 한 곳은 광화문. 비슷해서 슬프다” “이러니 ‘민중은 개돼지’라는 말이 나오지. 한심해” “얘들아, 이렇게 놀 때니? 정신 좀 차려” 등의 비판이 나왔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이게 시위대 진군방향’ 서울대생이 올린 서울 지도
▶“최순실 사태, 결국 헬피엔딩될 것” 우울한 예견글
▶“내 가슴이 불타오른다” 이재명 카리스마 연설 영상
▶박근혜 대통령 의상 옆에서 치맥파티에 담배 뻑뻑
▶“최태민, 박근혜 완벽 통제” 美 기밀문서 다시보니
▶“이미 대통령 아닌 박근혜 끌어냅시다” 이재명 트윗
▶“위험방지요? 그럼 입은 왜 막죠?” 부산경찰 뭇매
▶“청와대, JTBC 최순실 보도 막으려 세무조사 협박”
▶‘사리 어두운 대통령 무섭” 유시민 과거 발언 소름
▶“내가 누군지 알아?” 최순실 마트서도 갑질 행패
▶“박근혜 하야하라” 기습시위 부산 대학생들의 구호
▶“대통령이 창피한거 아닌가요?” 일본방송도 황당
▶‘박근혜 탄핵!’ 대국민 사과에도 인터넷 분노 활활
▶“서강 이름 더럽히지 마십쇼” 서강대생 시국선언
▶“박근혜 하야하라!” 보수우파 자유주의 페북 선언
▶“순실이? 이런 저급한 자들에게” 이재명 시장 분노
▶“최순실씨,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미리 받아봤다”
▶‘사창가로 나가지 그래’ 이글 과연 정유라가 썼을까
▶‘어쩐지 이상하더라’ 대통령의 연설문 퍼즐 풀리나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 정유라 글 발칵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