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사태, 결국 헬피엔딩될 것” 우울한 예견글… 페북지기 초이스

“최순실 사건은 결국 ‘헬피 엔딩’될 겁니다. 지켜보세요!”

‘최순실 게이트’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예견한 인터넷 글이 화제입니다. 최순실은 결국 솜방망이 처벌을 받게 되고, 연루자들은 모두 여생을 편안히 보내게 될 것이며, 국민들 또한 이번 사태를 까맣게 잊으면서 ‘헬피엔딩’(hell+happy-ending)이 될 것이라는 우울한 내용입니다. 31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문제의 글은 ‘비선실세’ 최순실이 전날 오전 기습 입국한 뒤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인터넷 커뮤니티에 등장했습니다.

뉴시스

글은 최순실이 검찰에 소환되는 부분부터 시작됩니다. 다음은 예견의 내용입니다. 사실과 혼동해선 안 됩니다.

검찰은 최순실을 조사하고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이나 비밀누설, 부정청탁 및 횡령 등 자잘한 것 몇 개 엮어 기소합니다. 그러나 굵직한 혐의들은 대부분 무혐의 처분됩니다. 법원은 1심에서 최순실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지만 최순실은 항소합니다. 상고심 법원은 징역 2년형을 선고하고 최순실은 이를 수용합니다.

그러나 최순실은 곧바로 교도소에 수감되진 않습니다. 교도소장과 변호사, 주치의 면담 등을 하며 두어날 편히 지냅니다. 또 지병을 치료한답시고 외부 병원에 며칠씩 들락거리면서 ‘호화롭고 편한’ 병원생활을 합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여대생 청부살인 사모님 사건을 보면 대충 짐작할 수 있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1년 뒤 최순실은 특별사면됩니다. 최순실은 해외로 출국합니다. 국내언론들은 간간이 최순실을 거론하지만 여론은 뜨겁지 않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댓글 알바’들이 “이제 그만해라” “지겹다” “좌빨이니?”라며 최순실을 거론하는 네티즌을 공격합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최순실 사건은 잊혀집니다. 권력에 빌붙어 각종 이권을 챙기고 특혜를 누린 관련자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호의호식하며 늙어 죽을 때까지 무탈하게 생활합니다. 그렇게 ‘헬피 엔딩’됩니다.

글은 인터넷에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분하고 황당하지만 결국 이렇게 흘러가지 않을까 공감하는 네티즌들이 많습니다.


“분하지만 대체로 이랬지. 우리 현실 아닌가?”
“최순실 사건으로 암 생길 것 같았는데, 이 글을 보고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다.”
“진짜 이렇게 될까 두렵네요.”
“이 글은 성지가 됩니다.”

많은 네티즌들은 이렇게 돼선 안 된다며 우리가 더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렇게 될까봐 전 이번 주말 시위 나갑니다. 우리가 지켜보는데 함부로 하겠습니까!”
“친구들아, 우리 이번에는 이렇게 놔두지 말자. 헬조선 바꿔보자!”

최순실은 31일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합니다. 정말 ‘최순실 사태 예견글’ 대로 돌아가는지 지켜봐야 겠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이게 시위대 진군방향’ 서울대생이 올린 서울 지도
▶“최순실 사태, 결국 헬피엔딩될 것” 우울한 예견글
▶“내 가슴이 불타오른다” 이재명 카리스마 연설 영상
▶박근혜 대통령 의상 옆에서 치맥파티에 담배 뻑뻑
▶“최태민, 박근혜 완벽 통제” 美 기밀문서 다시보니
▶“이미 대통령 아닌 박근혜 끌어냅시다” 이재명 트윗
▶“위험방지요? 그럼 입은 왜 막죠?” 부산경찰 뭇매
▶“청와대, JTBC 최순실 보도 막으려 세무조사 협박”
▶‘사리 어두운 대통령 무섭” 유시민 과거 발언 소름
▶“내가 누군지 알아?” 최순실 마트서도 갑질 행패
▶“박근혜 하야하라” 기습시위 부산 대학생들의 구호
▶“대통령이 창피한거 아닌가요?” 일본방송도 황당
▶‘박근혜 탄핵!’ 대국민 사과에도 인터넷 분노 활활
▶“서강 이름 더럽히지 마십쇼” 서강대생 시국선언
▶“박근혜 하야하라!” 보수우파 자유주의 페북 선언
▶“순실이? 이런 저급한 자들에게” 이재명 시장 분노
▶“최순실씨,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미리 받아봤다”
▶‘사창가로 나가지 그래’ 이글 과연 정유라가 썼을까
▶‘어쩐지 이상하더라’ 대통령의 연설문 퍼즐 풀리나
▶“돈도 실력, 니네 부모를 원망해” 정유라 글 발칵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