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일은 박근혜 대통령 지시” 안종범 충격 발언

“최순실씨와 박근혜 대통령 사이에 ‘직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등은 대통령 지시를 받고 한 일이다.”

국민일보DB

안종범 전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박근혜 대통령 지시를 받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 모금 지시를 했으며, 최순실씨와 박 대통령 사이에 ‘직거래’가 있었다는 식의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고 동아일보가 2일 보도했다. 모금 과정에서의 책임을 대통령에게 돌리고 있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은 검찰 수사를 앞두고 측근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등은 대통령 지시를 받고 한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안 전 수석은 또 “최씨와 박근혜 대통령 사이에 ‘직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는 이야기도 측근에게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동아일보는 이 같은 발언은 검찰이 안 전 수석에 대해 직권남용과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검토하는 상황과 맞물린다고 분석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안 전 수석 등 청와대 측이 미르·K스포츠재단 자금 모금에 힘 써 달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안 전 수석이 앞으로도 이 같은 주장을 한다면 검찰은 박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라는 여론의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내다봤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고려대생이 쓴 ‘박공주헌정시’에 네티즌 무릎을 탁… 페북지기 초이스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니다'는 그 변호사의 과거
▶"최순실 전담 호스트 팀 있었다… 최순득 딸은 폭행 일삼아"
▶박지만 "근혜 누나 창피해서 얼굴 들 수 없다" 심경 전해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