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암에 ‘고주파 열치료’가 90% 넘는 우수한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박병관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수술이 어렵거나 불가능한 신장암 환자 51명을 대상으로 고주파 열치료를 시행한 결과, 96.1%(49명)에서 2년간 신장암이 재발하지 않았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영상의학회지’ 9~10월호에 게재됐다.

 신장암 고주파 열치료는 수술하기 어려운 환자를 대상으로, 최소 침습적으로 시행되는 치료 방법이다. 고주파 열치료 바늘을 종양 내에 정확히 삽입해 고열을 발생시켜 종양을 태워 없애는 방식이다.

 고주파 열치료는 신장 기능의 감소를 최소화해 여러개의 암이 발생하는 환자에서도 치료를 반복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또 합병증 없이 종양 부위만 효과적으로 제거가 가능하며, 절개 부위가 없고 통증도 적어 안정성도 뛰어나다.

 박 교수는 “특히 부신, 임파절, 연부 조직 등에 전이된 종양도 치료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다만, 종양의 크기와 개수가 4cm, 4개 이상이면 치료 성적이 떨어져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