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정농단' 최순실 변호인, 구속영장 심사 앞두고 돌연 사임계 제출

‘국정농단’ 의혹의 장본인 최순실(60)씨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소망의 이진웅 변호사(47·연수원 34기)가 돌연 사임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이날 오후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최씨의 변호를 더 이상 맡지 않겠다며 사임계를 냈다. 이 변호사는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이번 사건을 맡으며 심적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3일 오후 3시 예정된 최씨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 변호사(67·연수원 4기)가 담당할 예정이다. 다만, 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 등 변호인이 추가 선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은 이날 최씨에 대해 직권남용·사기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고려대생이 쓴 ‘박공주헌정시’에 네티즌 무릎을 탁… 페북지기 초이스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니다'는 그 변호사의 과거
▶"최순실 전담 호스트 팀 있었다… 최순득 딸은 폭행 일삼아"
▶박지만 "근혜 누나 창피해서 얼굴 들 수 없다" 심경 전해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