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잘못된 민주주의를 벗겨내라" 연세대 학생이 만든 '대자보' 폭풍 공감


최순실 국정농단에 분노한 한 대학생이 만든 대자보가 온라인에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를 풍자한 수많은 패러디 중에서도 "참신하다" "기발하다"는 찬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름은  ‘참여형 대자보’입니다. 이 대자보는 연세대 청송관 1층 엘리베이터 앞에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이 학교 3학년 정겨운 씨의 ‘작품’입니다.

대자보는 올바른 민주주의를 가린 장막을 시민들의 힘으로 걷어내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움직여야 할 때 움직이지 않으면 아무것도 움직이지 않는다”라는 문구가 줄을 당기는 시민들 그림 위에 있고 아래에는 “여러분들의 손에 의해서 대한민국의 잘못된 민주주의가 벗겨질 수 있길 응원합니다”라고 적혀있습니다.


이 참여형 대자보는 연세대 디자인예술학부 페북에 지난 30일 공개됐는데요. SNS와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대자보가 작품”이라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게시물에는 “대한민국의 잘못된 민주주의를 여러분 힘으로 벗겨낼 수 있도록 이 메시지가 ‘그 곳’에 닿아 ‘그 사람들’이 느낄 수 있도록 지식인의 펜의 힘을 보여주세요“라는 ‘작품 설명’이 적혀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최순실, 과자도 먹었다' 뒷목 잡는 수사 보도
▶입 여는 고영태·이승철… ‘최순실 라인’ 무너진다
▶“최순실 모른다더니…” 조윤선‧정유라 사진 ‘시끌’
▶“모든 일은 박근혜 대통령 지시” 안종범 충격 발언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