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바이자본 인천상륙작전 다음주 중 결론 "최순실 개입설 근거없다"

인천 검단 스마트시티가 경제자유구역에 포함돼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은 3일 오전 9시쯤 출입기자들의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지난 8~9월 인천시, LH, 국토교통부, 산업자원부가 참여한 TF팀을 가동해 검단스마트시티를 경제자유구역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이르면 내년 9월 이 문제가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두바이자본의 서명대상자를 믿을 수 있는 사람으로 제시할 경우 중국 출장 중인 유정복 시장이 돌아온 뒤 다음 주 중으로 서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조 부시장은 “먼저 원형지값을 받고 인프라 구축비용은 두바이자본이 부담하는 방식으로 외자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며 “다음주 중으로 계약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당초대로 택지개발을 통한 공개매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안되면 두바이자본이 이행보증금을 다시 가져가는 구조”라며 “경제자유구역 지정 1개월 뒤 이행보증금이 계약금으로 전환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최순실이나 청와대 관계자가 두바이자본 유치에 역할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일은 없다”고 일축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