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혼외자 의혹'에 쫓겨난 채동욱 "자기(박근혜)만 빼고 법대로였다"

뉴시스

2013년 9월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던 중 ‘혼외자 의혹’이 불거지면서 자리에서 물러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3년 2개월 만에 심경을 밝혔다.
채 전 총장은 2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 119회 녹화장에서 ‘눈치도 없이 법대로 하다가 잘렸나' 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인정. 눈치가 없어서…자기(박근혜 대통령)만 빼고 법대로였다"고 답했다.

2일 한겨레신문 보도를 중심으로 대화를 구성해봤다.

채 전 총장은 먼저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 수사 때는) 법대로 수사하라는 게 가이드라인이었다"
사회자 "워딩이 법대로 하라였나?"
"틀림없는 사실이다."

채 전 총장은 최재경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재경 민정수석은) 수사능력이 탁월한 검사였다. 아주 훌륭한 검사다. 여러 가지 혈연, 학연, 또 검찰에서 맺어왔던 인간관계, 그런 인연들에서 과연 자유롭게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

그리고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건 잘 될겁니다. (우병우 전 수석) 끈이 떨어졌으니까”

채 전 총장은 검찰이 권력의 입김에 자유로울 수 없는 이유로 인사권을 들었다.

사회자: “검찰이 왜 권력 말을 잘 듣나?”

“인사권이다. 말 잘들으면 승진시키고, 말 안들으면 물먹이고 그렇게 하다가 이번 정권 들어와서는 검찰총장까지 탈탈 털어서 몰아냈다. 그러면서 바짝 또 엎드리게 되고…또 검사들이 평범한 직장인으로 돌아갔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 검찰을 하수인으로 만든 권력자들, 자기 욕심만 채우려고 권력에 빌붙은 일부 정치검사들…그러다가 이 지경까지 된 것 아닌가 싶다. 검찰의 책임이 크다. 이 정권 초기에 정의를 바로 세우지도 못하고 중도에 물러났던 저의 책임 또한 크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채 전 총장은 마지막으로 검찰을 믿어달라며 후배들에게 부탁의 말을 남겼다.

“검찰 후배들에게도 간절히 부탁합니다. 검사들에게 쥐어있는 칼자루는 법을 우습게 알고 지멋대로 날뛰는 바로 그런 놈들을 죽이라고 국민들께서 빌려주신 것이다. 마지막 기회다, 최순실 사건 제대로 해라. 사랑한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최순실, 과자도 먹었다' 뒷목 잡는 수사 보도
▶입 여는 고영태·이승철… ‘최순실 라인’ 무너진다
▶“최순실 모른다더니…” 조윤선‧정유라 사진 ‘시끌’
▶“모든 일은 박근혜 대통령 지시” 안종범 충격 발언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