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목사 "광화문에 박정희 동상? 제정신인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공동대표인 인명진 목사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설립을 추진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제 정신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인 목사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광화문에 박 전 대통령 동상을 세우겠다는 구상을 밝힌 것에 대해 “이 분들이 다 그래도 이름이나 있으신 분들인데 신문도 안 보시는지 요즘 방송도 안 들으시는지”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인 목사는 “이런 분들이 있어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까지 이런 어려움을 겪게 됐지 않은가 그런 생각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 때문에) 분노를 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 치하에서 (동상 건립 같은) 이런 일이 이루어지는 것은 좀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인 목사는 또 “이번 사건은 박 대통령이 소위 ‘최순실 게이트’의 직접 당사자”라며 “박 대통령이 무슨 얘기를 한들 누가 그걸 믿겠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은 국정을 통치할 만한 신뢰와지지, 권위를 잃었다”고 잘라 말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