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4개? 등에 2개 더 달고 태어난 사나이

인도 20대 남성, 소셜 미디어 통해 전세계 의사들에 제거 수술 도움 요청

유투브 영상 캡처

4개의 다리를 가진 인도의 20대 남성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여분의 다리(extra legs)'를 제거해 달라고 전세계 의사들에게 호소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남성은 태어날 때부터 정상적인 2개의 다리 외에 아래 등 쪽에 2개의 '기형 다리'를 더 달고 태어났다.

 2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언론은 인도 유타 프라데시에 사는 22세 청년 아룬 쿠마르의 기구한 사연을 전했다. 

 쿠마르는 태어나면서 아래 등 부위에도 2개의 다리를 가진 ‘기형아’로 태어났다. 하나는 덜 자랐고, 다른 하나는 무릎 부위가 굽은 형태다.

 쿠마르는 2개의 다리를 움직일 순 없다. 하지만 그들에서 어떤 묵직한 느낌을 받고 이로 인해 자세나 걷는 능력에 영향을 받고 있다. 
 그의 어머니는 “여러 의사들이 그가 아기였을땐 너무 위험해서 수술을 할 수 없을 것 말해 좌절했다”고 했다. 그의 부모는 낙담해 마을로 돌아왔고 결국 그런 상태로 20여년을 살았다. 
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쿠마르는 이제 새로운 삶을 찾기 위해 전세계 의사들에게 ‘필요없는 2개의 다리’를 제거하는 데 도움을 달라고 간절히 요청했다.

 그는 “만약 의사들이 두 다리를 떼어내 준다면 나는 정상 삶을 살 수 있다”면서 “다른 사람들처럼 움직일 수도, 걸을 수도 있다. 그들이 가능하다면 나는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인도 델리의 포티스 병원 전문가팀이 그의 간절한 소망을 들어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곳의 정형외과 의사 샤르마는 “쿠르마가 두번째 골반을 가졌다는 사실도 새로 발견했다. 그리고 MRI와 CT 등 촬영결과 그의 다리 2개가 어떻게 연결됐고, 신체에 영향을 주는지를 알아냈다”면서 “제거 수술이 가능한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뒷좌석에 최순실' 이 뉴스는 합성때문에 튀었다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취재기자 '살해협박'도?
▶“꽃 받고 너무 좋아해” 청와대 전화 받은 꽃집 사장님의 글
▶대통령담화, 이문장은 유행어가 됐다… 이정현은 '글썽'
▶朴 대통령 “사이비종교·굿, 결코 사실 아니다”
▶"그 자리는 선배님의 자리가 아닙니다" 대통령 모교에 붙은 대자보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