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역사인식을 획일화해 역사를 독점하려는 시도

“학생들의 역사인식을 획일화해 역사를 독점하려는 시도는 이미 민주주의를 포기하는 것.”


 경기도교육청 역사교육위원회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역사교육위원회는 3일 발표한 성명문에서 “박근혜 정부는 꼭 1년 전 오늘 학생의 날,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확정 고시했다”며 “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오류덩어리 한국사 교과서 채택 파동에 이어 대부분의 역사학자와 교사를 비롯한 국민의 절대 다수가 반대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막무가내로 밀어붙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국민적 저항은 4.13 총선의 결과로 나타났다”며 “그럼에도 교육부는 편찬기준, 집필진을 공개하지 않은 채 밀실에서 집필되고 있는 ‘깜깜이’ 국정역사교과서를 11월 말에 공개하는 등 기어이 국정화 일정을 강행하겠다고 한다”말했다.

 역사위는 “역사는 정권의 것이 될 수 없으며, 역사에 대한 해석은 수천수만이 될 수 있다”며 “학생들의 역사인식을 획일화해 역사를 독점하려는 시도는 이미 민주주의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순실 국정농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 박근혜 정부는 국정역사교과서 작업을 즉각 중단하고, 학생들에게 자유로운 사고와 판단을 할 수 있는 권리를 돌려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역사위는 도교육청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이재정 교육감의 자문기구로, 올해 3월 발족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