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YG “장시호 입사? 사실무근… 싸이와 만난 적도 없어”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가 자사 및 소속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39)에 연관된 ‘최순실 게이트’ 루머를 전면 부인했다.

3일 YG는 “최순실 게이트 관련 루머가 생산되고 이를 일부 매체가 사실인양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사실무근인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간에 떠도는 근거도 없는 루머를 구두 및 SNS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 및 전파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통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YG는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들을 일일이 거론하며 각각 반박했다.

먼저 최순실의 조카이자 그의 언니 최순득의 딸인 장시호(개명 전 장유진)가 입사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싸이와 장시호가 친분이 있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두 사람은 아는 사이가 아니다. 만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싸이가 회오리 축구단 소속이라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순실과 조카 장시호가 연예계 사업에 침투를 많이 해있다”며 “대형기획사를 키워주고 특정 연예인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해당 발언 관련 파문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일파만파 번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