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58)가 광화문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여한 여고생 A씨(16)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종로 경찰서에 따르면 엄마부대 주 대표는 5일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열린 서울 광화문광장 촛불집회 현장에서 여고생 A씨의 뺨을 피켓으로 때려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주 대표는 광화문광장 교보생명 빌딩 인근에서 ‘대힌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박근혜 대통령 지지 시위를 했다. 엄마부대의 시위 장면을 본 여고생 A씨가 사진을 찍으려 하자 주 대표는 “사진 찍지 말라”며 들고 있던 피켓으로 A씨의 뺨을 수차례 때렸다.

경찰은 추가 충돌을 우려해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의 주변을 둘러쌌다. 현장에서 이 모습을 목격한 시민들이 "왜 때린 사람을 보호하냐"며 경찰에 항의하면서 소란을 빚기도 했다.

A양과 주 대표는 오후 8시10분쯤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주 대표를 몇 차례 더 불러 조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엄마부대는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보수단체다.  이 단체는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기자회견과 세월호 유가족을 비판하는 시위 등을 진행해왔다. 

주 대표는 지난 6월 서울 지하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분향에서 사진을 찍으려다 유족에게 제지 당하자 “이모가 무슨 가족이냐. 고모가 가족이지”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박근혜 하야하라’ 박사모에 숨겨진 세로드립 암호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취재기자 '살해협박'도?
▶촛불집회 참석한 여고생 뺨 수차례 때린 엄마부대 대표
▶"박근혜 찍은 노인네들 정신차려야"… 송파 할머니 사이다 영상
▶엄마부대 대표에게 뺨 맞은 여학생이 말하는 사건의 진실
▶CJ그룹 이재현 회장 며느리…美 자택서 사망
▶“째려보는 것 좀 보소” 檢 출석 우병우 눈빛 뭇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