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캡처

5일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에서 한 할머니의 발언을 담은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영상은 이날 집회가 마무리 된 뒤 시민자유발언대에 오른 할머니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송파에서 왔다는 할머니는 “노인네들 깨우치라고, 정신 차리라고 나왔다”며 말문을 열였습니다.

할머니는 격앙된 목소리로 “늙은이들이 박근혜를 세웠다. 그래놓고도, 지금도 박근혜 불쌍하다고 한다. 말이 안된다”며 “나는 요즘 화가 나서 병이 나서 쓰러지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할머니는 “아주 눈물을 흘리면서 가증스럽게 ‘저 죄 없다’고 했다”며 박근혜 대통령 담화문을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시민들의 환호와 호응이 이어졌습니다. 이들은 할머니를 연호하기도 했는데요.

초등학교도 안 나왔다는 할머니는 “정치를 잘하라고 찍었지, 이렇게 만들라고 찍었나? 잘 하라고 찍었어도, 잘 못하면 잘못하는 걸 알아야 한다“라며 노인들의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할머니는 젊은 세대에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할머니는 “어저께 고등학생, 중학생 나온걸 보고 눈물이 나더라.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만들어놨는데 왜 젊은 사람들이 고생을 하고, 늙은 것들은 하나도 안 나온다. 말이 되나?”라고 열변을 토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진정한 어르신이다” “막혔던 속이 확 풀렸다” “초등학교도 안나오신 분이 누구보다 똑똑하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할머니를 응원했습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박근혜 하야하라’ 박사모에 숨겨진 세로드립 암호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취재기자 '살해협박'도?
▶촛불집회 참석한 여고생 뺨 수차례 때린 엄마부대 대표
▶"박근혜 찍은 노인네들 정신차려야"… 송파 할머니 사이다 영상
▶엄마부대 대표에게 뺨 맞은 여학생이 말하는 사건의 진실
▶CJ그룹 이재현 회장 며느리…美 자택서 사망
▶“째려보는 것 좀 보소” 檢 출석 우병우 눈빛 뭇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