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시위대가 버리고간 쓰레기? SNS 사진은 거짓… 페북지기 초이스

‘박근혜 퇴진 시위대가 남기고 간 쓰레기’라는 제목으로 된 사진이 SNS에 나돌고 있습니다. 알고 보니 잘못된 자료입니다. 영국의 훌리건들이 난동을 부린 뒤 촬영된 사진이네요. 누가 이런 선동을 하는 걸까요? 7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광화문 집회 쓰레기'이라는 제목으로 SNS에 나도는 사진. 이 사진은 2008년 5월 15일 영국 시티오브 맨체스터에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훌리건들이 난동을 부린 뒤 촬영된 것이다. 인터넷 캡처

전날 새벽에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박근혜 퇴진 시위대의 진상’이라는 제목 등의 글과 사진이 오르내렸습니다. 주말에 서울 광화문 일대를 뒤덮은 20만여명의 시민들이 불법을 일삼고 쓰레기를 버렸다는 내용인데요.

한 네티즌은 사진을 퍼 나르며 “광화문 이순신장군 동상이 무슨 죄냐. 대통령 탄핵을 한다면서 데모꾼 수준과 똑같다”고 비판했는데요.

인터넷 캡처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인터넷에 오르내리는 사진은 주말 광화문 집회에서 촬영된 것이 아닙니다. 

구글에서 이미지 검색을 해보니 이 사진은 2008년 5월 15일 스코틀랜드 축구팀 글래스고 레인저스를 응워하는 훌리건들이 난동을 피운 뒤 촬영된 것입니다. 훌리건들은 잉글랜드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컵 결승에서 글래스고가 러시아의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에게 0대 2로 패하자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합니다. 당시 제니트에는 한국의 김동진 선수가 뛰기도 했었죠.

원본 사진. 인터넷 기사 캡처

엉뚱한 사진이 퍼지자 이를 비판하는 네티즌들도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대체 누가 이런 사진을 퍼 나르는가”라면서 “광화문 시위는 평화적이었다. 거리에 나선 20만여명의 시민들을 욕보이지 마라”고 적었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박근혜 하야하라’ 박사모에 숨겨진 세로드립 암호
▶“째려보는 것 좀 보소” 檢출석 우병우 눈빛 뭇매
▶“콧대가 저리 높아짐?” 최순실 대역설 인터넷 확산
▶고려대생이 쓴 ‘박공주헌정시’에 네티즌 무릎을 탁
▶‘이게 시위대 진군방향’ 서울대생이 올린 서울 지도
▶“가슴이 불타오른다” 이재명 카리스마 연설 영상
▶‘사리 어두운 대통령 무섭” 유시민 과거 발언 소름
▶‘박근혜 탄핵!’ 대국민 사과에도 인터넷 분노 활활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