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오카역 주변 번화가에 밤사이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바닥이 푹 꺼지고, 신호등이 그 안으로 빨려드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일본 언론을 통해 8일 속속 보도되고 있다.

대형 싱크홀 사고는 후쿠오카시 하카타구 JR하카타역 인근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전 일본 언론은 "길이 30m, 폭 30m, 깊이 15m에 달하는 커다란 크기"라고 보도했다. 토사가 계속 붕괴 중이어서 피해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지하철 새벽 시간에 벌어진 일이어서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재 인근 거리는 전면 통행 금지됐다. 이번 사고는 지하철 공사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은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도하고 있다.




이 영상에는 도로에 난 커다란 구멍 사이로 신호등과 표지판이 떨어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구멍 안에서 수도관에서 새는 물이 세차게 흘러나오는 모습도 있었다.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대구 여고생 7분30초 자유발언 영상 페이스북 강타
▶길용우 아들, 정몽구 현대차 회장 외손녀와 결혼
▶유시민 썰전서 "총리하라면 하겠다"… 차기 총리로 급부상?
▶"83학번 이죠?" 노무현 학번 묻던 '기개' 어디가고… '검사와의 대화' 재조명
▶“정의로운 사회 만들겠다” 우병우 고교시절 꿈 다시 보니…
▶'갑자기 푹' 현재 일본 후쿠오카 싱크홀 영상
▶“우병우 다가오자 수사관들 벌떡” 특종 사진 뒷이야기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