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총리 내정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에 총리 추천을 요청하자 차기 총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박 대통령은 8일 국회를 전격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회동을 갖고 “여야가 합의로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해주면 그분을 총리로 임명해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하는 권한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차기 총리로 유시민 전 장관이 거론되고 있다. '유시민 작가를 책임총리로 추천합니다'라는 글이 게시판마다 올라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시민 전 장관은 지난 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총리직을 조건부 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총리를 하라면 할 것 같다. 단 조건이 있다"라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모든 행정 각부의 임무를 총리에게 권한을 넘겨주겠다는 대통령의 조건이 있으면 국민을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 1년 4개월 희생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대구 여고생 7분30초 자유발언 영상 페이스북 강타
▶길용우 아들, 정몽구 현대차 회장 외손녀와 결혼
▶유시민 썰전서 "총리하라면 하겠다"… 차기 총리로 급부상?
▶"83학번 이죠?" 노무현 학번 묻던 '기개' 어디가고… '검사와의 대화' 재조명
▶“정의로운 사회 만들겠다” 우병우 고교시절 꿈 다시 보니…
▶'갑자기 푹' 현재 일본 후쿠오카 싱크홀 영상
▶“우병우 다가오자 수사관들 벌떡” 특종 사진 뒷이야기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