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朴대통령 한때 목회자 꿈꿨다…한동안 교회 열심히 다녀

예장 종합총회 관계자 "계속 교회 성실히 다녔으면 이번 사건 안 터졌을텐데"


박근혜(64·사진)대통령이 한때 목회자가 되기 위해 신학공부를 했다는 일화가 밝혀져 관심을 끌고 있다.

10일 교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 1980년대 초·중반 서울 마천동, 시흥 등지에 소재했던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종합총회 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이 내용은 지난 8일 오후 강원도 양양금식기도원(원장 이춘석 목사)에서 진행된 종합총회 관계자들과의 대담 중에 나왔다.
1980년대 당시 대한예수교장로회 종합총회의 총무였던 이춘석(오른쪽) 목사와 총회신학교 학생이었던 이주태씨가 8일 강원도 양양금식기도원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양양=유영대 기자

이주태(53) 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 대표회장은 “당시 종합총회 총회장이던 조현종(91년 작고)목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녀인 근혜 양이 우리 교단에서 신학을 공부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조 목사는 ‘최태민에게 목사안수를 주고 근혜 양에게 직접 신학을 가르쳤다’고 자랑스레 말했었다”고 전했다.

최태민을 도와 75년 대한구국선교단을 설립한 조 목사는 70년부터 20년간 종합총회 총회장을 지냈다. 당시 문공부에 등록했던 종합총회의 교회 수는 350여곳에 달했다. 

이 대표회장은 조 목사가 개척한 대구신천중앙교회에서 86년부터 4년간 전도사로 시무했다. 찬양사역을 하면서 종합총회 신학교 통신 과정을 다녔다.

박 대통령이 신학교에 입학한 사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 대통령은 1981년 9월 서울 광진구 장로회신학대학교 대학원에 입학, 11월까지 다녔다(국민일보 2007년 4월 27일 26면 참조).

당시 대학원장이었던 이종성 한국기독교학술원 원장은 “박 대통령은 목회자 양성과정인 신학대학원(M.Div.)을 지원했다. 하지만 헬라어, 히브리어 등 공부하기 힘든 과목이 많아 기독교교육학 과정을 추천했다”며 “박 대통령이 입학 몇 개월 뒤 공부가 힘들다며 학업을 그만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후 교계행사에서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 의지할 데가 없어 신학교에 입학했었다”고 털어놨다.

박 대통령이 한동안 교회에 열심히 다닌 사실도 확인됐다. 

예장 종합총회 총회장 전기영(78·서산충성교회)목사는 “종합총회가 89년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안에 근화교회를 세우고 담임목사를 파견했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이 교회에 자주 출석했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그 당시 최태민은 ‘앞으로 근혜 영애가 대통령이 될 사람이니 잘 모셔야 한다’고 주위 사람들에게 말하고 다녔다”고 전했다.

이 대표회장은 “박 대통령이 장신대에서 여러 이유로 공부가 어려워지자 작은 교단에서 마음 편히 신학을 공부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교회를 다니다 말아 안타깝다"며 "계속 성실하게 교회를 출석했으면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 같은 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을텐데…"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박 대통령은 각종 서류에 ‘무교'로 표시하고 있다. 가톨릭학교인 성심여·중고와 서강대를 거치면서 세례를 받기는 했지만 지금까지 거의 교회에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양양=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