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제공

지난 6월 2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비덱 타우누스 호텔’에서 촬영된 최순실·정유라 모녀의 사진을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사진 속에는 정씨의 자녀로 추정되는 어린 아이도 있었다.

중앙일보는 11일 독일 현지 주민에게 받은 최씨 모녀의 독일 체류 사진을 보도했다. 최씨 모녀가 독일의 호텔을 매입한 후 가족·지인과 개업 파티를 벌이는 모습이다. 촬영 당일은 최씨의 생일이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중앙일보 제공

사진 = 중앙일보 제공

사진 = 중앙일보 제공

사진 = 중앙일보 제공

파티에는 최씨 모녀의 독일행을 기획한 데이비드 윤, 정씨의 승마코치 겸 비덱스포츠 대표인 코리스티안 캄플라데, 한국인 수행원, 정씨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남성 등이 참석했다. 정씨의 아이로 추정되는 어린아이도 보였다.

최씨는 지난해 11월 프랑크푸르트 인근 슈미텐-아크놀트라인 지역에 있는 방 24개 규모의 3성급 호텔을 ‘코어스포츠 인터내셔널’(현 비덱스포츠) 명의로 사들였다. 매매 대금은 55만 유로(약 7억원)이었다.

비덱 타우누스 호텔은 종전까지 독일 현지인이 운영하던, 지역에서 꽤 잘 알려진 숙박 업소였다. 하지만 최씨가 운영하게 되면서 이름을 바꾸고 손님들도 거의 받지 않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호텔과 비덱 스포츠, 또다른 유령법인 ‘더블루K’가 최씨의 자금 세탁 창구는 물론 독일 장기체류를 위한 방편이었을 수 있단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정현, 박지원에 "충성충성충성"… 전화번호 유출돼 소동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윤선 장관 주도 하에 작성… 퇴진하라"
▶‘현대가(家) 며느리’ 노현정 전 아나운서… 경조사마다 존재감 ‘톡톡’
▶독일서 호텔 사고 파티하는 최순실·정유라 사진… 어린아이도
▶'트럼프 미니미' 10살 막둥이의 과거(사진+영상)
▶달라도 너무 달라진 차은택 대머리 모습(사진)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