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렸던 차은택씨가 11일 오후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서영희 기자

비선 실세 2인자로 지목된 CF,감독 차은택씨가 머리를 완전히 삭발한 채 법원에 들어섰다.
차은택씨는 11일 오후 횡령 및 공동강요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구치감에 등장했다. 전날 민머리를 드러낸 모습과는 달리 완전히 삭발하고 안경을 쓴 모습이었다. 민머리가 공개되면서 인권 침해 논란이 일었다.

서영희 기자

서영희 기자

서영희 기자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이정현, 박지원에 "충성충성충성"… 전화번호 유출돼 소동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윤선 장관 주도 하에 작성… 퇴진하라"
▶‘현대가(家) 며느리’ 노현정 전 아나운서… 경조사마다 존재감 ‘톡톡’
▶독일서 호텔 사고 파티하는 최순실·정유라 사진… 어린아이도
▶'트럼프 미니미' 10살 막둥이의 과거(사진+영상)
▶달라도 너무 달라진 차은택 대머리 모습(사진)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