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의원, 법무장관 세워놓고 "박 대통령 입건했나?" 질책

국회 긴급현안질문에 나선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 뉴시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1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서 김현웅 법무부 장관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피의자로 입건됐냐”고 질의했다. 김 장관은 “보고 받은 바 없다. 수사본부에 진행된 바에 따라 방법 시기 방식 결정할 것으로 안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장관의 답변에 대해 “피의자 입건 여부조차 파악 안하고 있냐?”라고 질책했다. 그는 이어 “장관 답변은 (계속) 똑같은 내용이다. 장관께서는 서 있고 (제가) 일방적으로 얘기하겠다. 제가 장관께 드리는 말은 장관의 귀를 통해 전체 검찰 조직이 들으라는 의미다”라며 발언을 계속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 안했다. 사건번호 피의자 이름 주민번호 등 검찰 전산망에 입력돼야 한다”며 “정호성 전 비서관 통해 청와대 비밀문건이 최순실 민간인에 전달됐다. 공무상 기밀 누설, 외교상 기밀 누설 등에 해당한다. 즉시 형사입건해라”고 요구했다.

또 그는 “CJ 이미경 부회장에 대해 사퇴 압박한 부분 역시 대통령이 강요죄 직권남용죄로 피의자 입건돼야 한다”며 “삼성 등으로부터 재단 또는 최순실 부녀에 들어간 돈은 1억이 넘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업무방해로 고발조치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법무부 장관에 아무런 답변을 요구하지 않고 발언하는 김 의원의 모습에 대해 “시원하다”거나 “들으나마나한 대답, 녹음기 틀 듯 똑같은 대답 들을 필요없다”며 호응했다.

검사 출신으로서 20대 국회에 첫 입성한 김 의원은 국회 입성 전부터 여러 종편 채널 등을 통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한 바 있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