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잡는' 이재정 의원 영상… "역대급 사이다" 호응 폭발

국회방송 영상 캡처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안하무인’이라고 일갈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의원은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긴급현안질의에 마지막 순서로 나와 황 총리를 몰아붙였다. 황 총리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줄곧 ‘사실과 다르다’며 각을 세웠다.

이 의원은 황 총리가 질문과 관계없는 답변을 하려하자 가로막으며 “질문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황 총리는 사실 관계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이 의원이 모두 발언에서 언급한 통합진보당 해산을 언급하려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등 진상규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정부 발행 달력에 달려있는 오방끈을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이 의원은 황 총리의 답변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대정부질문에 대한 (황 총리의) 답변을 여러번 봤는데 답변 태도가 온당치 않다”며 “제가 법조인으로서의 경력이 부족하지만 이 자리에 관료를 상대로 갑질하러 온 것이 아니다. 국회의원 이재정은 국민이고 (총리가) 저를 노려보거나 고압적인 태도로 답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총리는 검사가 아니다. ‘증거를 대라’는 식으로 답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이 의원은 황 총리와 마주보며 기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황 총리에게 의원실에 배포된 달력에 들어간 오방무늬와 어린이날 대통령이 언급한 우주의 기운에 대해 물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최순실이 믿는 종교가 관료사회를 지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최순실의 존재를 몰랐다는 황 총리를 강하게 질책했다. 황 총리는 “최근 시중에 떠도는 ‘찌라시(사설 정보지)’를 보고 최씨의 존재를 알게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전혀 사실 아니라고 했다. 저도 제가 그동안 경험한 바로는 그럴 분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샤머니즘과 연관성을 부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등 진상규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총리가 국회에서 했던 답변들을 모아서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네티즌들은 황 총리의 고압적인 태도를 지적한 이 의원에게 박수를 보냈다. ‘사이다’ ‘걸크러쉬’라는 반응이 쏟아졌다. 이 의원이 황 총리와 설전을 벌이느라 질의를 다 마치지 못해 아쉽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이 의원의 활약상을 요약한 내용과 사진은 SNS를 타고 빠르게 확산됐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