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11.12 100만 촛불집회'는 규모나 의미 면에서 여러모로 한국 역사에 남을 만한 기록적인 시위였다. 한 외국인의 표현대로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상상하기 힘든, 환상의' 시위였다.
트위터 V4K 캡처

다음은 네티즌 V4K가 트위터에 올려 1만회 이상 리트윗된 트윗글 이다.

어제 스웨덴 친구가 한 말을 요약하면 이렇답니다.

"상상하기조차 힘든 백만, 환상의 촛불 파도타기, 축제 같은 시위, 폭력도 쓰레기도 없는 질서정연한 모습, 그리고 그들이 뽑은 정신 나간 대통령.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참 이상한 나라."


유달리 질서정연하고, 평화적인 시위가 가능했던 것은 시위에 참여했던 수많은 갑남을녀 덕분이다. 

13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시위가 끝나고 나서 도로에 버려진 쓰레기 치우는 두명의 여학생의 사진이 퍼졌다. 인사동에 버려진 피켓을 치우는 여고생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네티즌들은 "웬만만 축제만 해도 끝나고 나면 쓰레기 천지인데 이번 시위가 달랐던 이유가 이런 것때문이 아니겠냐" "대규모치고는 쓰레기가 적었다고 들었는데, 다 이런 친구들 덕분인가 보다" 등의 극찬이 이어졌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3차 촛불집회'가 열린 가운데 집회 참가자들이 모아 놓은 쓰레기가 놓여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3차 촛불집회'가 열린 12일 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주변 쓰레기를 촛불집회 참석자들이 자발적으로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여학생 성기묘사까지' 연세대 성희롱 단톡방 발칵
▶최순실 "나는 무기징역인가, 대통령은?" 질문
▶검찰, 세월호 참사 당일 간호장교 청와대 출장 기록 확보
▶박근혜 가명 '길라임' 논란… 이름 풀어보니 '하야하면 길하다?'
▶박 대통령♡이정현대표 '내 눈 앞에 나타나' 패러디 영상
▶‘박근혜 저격수’ 이정희 근황… “김앤장과 빅매치 중”
▶김종필 "최태민의 애 있다는 말은… 박근혜 절대 하야 안해"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