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페이스북 캡처

가수 이승철의 전 매니저가 박근혜 대통령과 이승철이 함께 찍은 사진과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올려 파장이 예상된다.

부활의 전 매니저로 알려진 백모(60)씨는 지난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포폰은 조폭이나 도박꾼들이 쓰는 물건입니다. 도박이나 마약은 죽기 전에는 절대 끊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어떻게 아느냐고요? 내가 매니저였으니까요”라는 글과 함께 박 대통령과 이승철이 나란히 앉아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사진은 지난 2004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호반 무대에서 열린 이승철의 7집 발매 콘서트에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참석해 인사를 나누다 찍힌 사진으로 알려졌다.

게시물은 현재까지 수 십건의 공유가 이뤄지며 화제를 모았다. 이승철은 최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특혜를 받고 있는 연예인으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목이 더 집중됐다.

사진을 게시한 백씨는 1986년 부활 1집 음반 제작 및 콘서트 등을 주도한 매니저로 이승철의 데뷔를 함께한 인물로 전해졌다.

앞서 '최순실 연예인' 파문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폭로와 함께 시작됐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안 의원은 "특정인이 계속 거짓말을 한다면 다음주에 누군지 공개하겠다. 공개하면  가수 인생 끝장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의 발언 이후 이승철이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지목됐으며 이승철은 SNS를 통해 불쾌함을 드러냈다.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촛불집회 백미는 바로 이장면' 100만 파도타기 영상
▶'5만원 받고 나온 빨갱이들' 촛불집회 폄하 논란
▶독일서 호텔 사고 파티하는 최순실·정유라 사진… 어린아이도
▶[단독] 최순실 단골 성형외과, 연간 9000명분 프로포폴 구입
▶‘현대가(家) 며느리’ 노현정 전 아나운서… 경조사마다 존재감 ‘톡톡’
▶이정현, 박지원에 "충성충성충성"… 전화번호 유출돼 소동
▶'트럼프 미니미' 10살 막둥이의 과거(사진+영상)
▶완전히 삭발하고 안경 쓴 차은택… 인권침해 논란 영향?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