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비서실장에 라인스 프리버스(44)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을 임명했다. 막판까지 비서실장 자리를 놓고 경합했던 스티브 배넌(62) 트럼프캠프 최고경영자(CEO)는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수석 고문으로 발탁됐다.
프리버스 위원장은 전당대회 전부터 당내 반발기류를 무릅쓰고 공화당 주류 인사들을 설득해 트럼프 당선인에 대한 지지를 끌어낸 인물이다. 트럼프 당선인도 지난 9일 선거 승리 연설을 하면서 “트리버스는 슈퍼스타이고 가장 열심히 일한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프리버스 위원장은 트럼프 당선인의 장녀 이방카와 그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에게 우호적인 점수를 받는 데다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물론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과도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트럼프 측근들 사이에서는 라이언 의장과 가까운 프리버스를 중용할 경우 트럼프 지지층이 반발할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트럼프 당선인은 프리버스를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선택했다.

위스콘신 주 출신으로 2004년 위스콘신 주 상원의원에 도전했다가 낙선한 뒤 3년간의 절치부심 끝에 2007년 위스콘신 주의 최연소 공화당 의장으로 선출됐고, 2010년 38세의 나이로 RNC 위원장 자리를 차지했다.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수석고문에 발탁된 배넌은 보수성향 인터넷매체 브레이트바트뉴스의 공동창업자로, 지난 8월 폴 매너포트가 물러나면서 캠프 CEO를 맡았다.

여러 차례 트럼프 당선인과 각을 세웠던 라이언 의장은 공화당이 상·하원 모두 다수당을 차지하면서 연임될 가능성이 커졌다.

▶경주 토함산 시신 1040구 발견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촛불집회 백미는 바로 이장면' 100만 파도타기 영상
▶'5만원 받고 나온 빨갱이들' 촛불집회 폄하 논란
▶독일서 호텔 사고 파티하는 최순실·정유라 사진… 어린아이도
▶[단독] 최순실 단골 성형외과, 연간 9000명분 프로포폴 구입
▶‘현대가(家) 며느리’ 노현정 전 아나운서… 경조사마다 존재감 ‘톡톡’
▶이정현, 박지원에 "충성충성충성"… 전화번호 유출돼 소동
▶'트럼프 미니미' 10살 막둥이의 과거(사진+영상)
▶완전히 삭발하고 안경 쓴 차은택… 인권침해 논란 영향?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