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이규현의 스포트라이트 영상 캡처

최태민 목사와 박근혜 대통령이 40년 전에도 기업들에게 자금 출연을 강요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여기엔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건희 삼성물산 부회장, 김석원 쌍용그룹 회장, 김우중 대우 사장 등 재계 주요 인물들이 대거 포함돼 있었다.



JTBC 시사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40년 전 최씨 일가가 당시 박근혜 큰 영애와 함께 기업들에게 자금 출연을 강요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제작진은 이런 정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영상을 단독 발굴했다며 국가기록원의 영상과 수백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낯익은 인물들이 포함됐다. 현대건설 사장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건희 삼성물산 부회장, 김원석 쌍용그룹 회장, 김우중 대우 사장은 물론 박태준 포항제철 회장, 아남산업 김향수 회장, 한국화장품 임충헌 사장 등 재계 주요 인사들이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1975년 최순실의 아버지 고 최태민은 당시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했던 박근혜 대통령을 만난 뒤 대한구국선교단을 설립했다. 이후 1978년 새마음봉사단 명예총재에 올라 박근혜 통재를 앞세워 돈을 갈취했다.

중앙정보부 최태민 수사보고서에는 봉사단이 운영비 명목으로 60여명의 재벌 기업인들에게 1인당 찬조비 2000만~5000만원식 받았다고 기록돼 있다. 또 1990년도에는 최태민은 박근혜 당시 육영재단 이사장을 등에 업고 기업 모금을 하며 근화보 운영기금 확보에 나섰다.

여기엔 포항제철 박태준 회장과 아남산업 김향수 회장, 한국화장품 임충헌 사장, 대농그룹 박용한 회장, 대우그룹 김우중 회장이 협찬 그룹사 명부로 기재돼 있으며 기부 액수는 10억8000만원에 달했다.

매체는 결국 최태민이 최순실로 바뀌었을 뿐 미르재단도 40년 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기업 모금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