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 대사 신임장 수여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을 만난 사람이 직접 듣고, 이후 주변에 전한 '대통령 의중'이 공개됐다. '퇴진이 명예롭다'고 조언하자 박근혜 대통령이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이 발언은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로 퍼지며 논란을 일으키는 중이다.

아시아경제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간접적으로 전해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최근 만났다는 사람이 주변에 전한 내용을 대화체로 재구성해보면 다음과 같다. 

"단계적 퇴진이 명예롭다. 청와대에서 잊혀 지내다 보면 국민들 감정이 누그러질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최근 만났다는 사람)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 (박근혜 대통령)

민병두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나는 잘못하지 않았다'는 자기 최면에 걸려다고 아시아경제에 말했다.

민병두 의원은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혼자 살아남겠다는 것이다. 나라는 어떻게 되든 나만 살아남기 위해 시간도 끌고 사법적 형사처벌을 받는 것도 면하려 한다"며 "'여론도 혹시 바뀌지 않겠나' '시간이 지나다 보면 무슨 반전의 기회 있지 않겠나' '검찰의 논리를 허물 수 있지 않겠나' 라는 게 (대통령이) 기대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19일 춘천시 퇴계동 김진태 의원 사무실 앞에서 촛불 시국집회에 참여한 외국인을 포함한 시민이 건물을 둘러싸고 박근혜 퇴진, 김진태 사퇴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