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된 최순실(60)씨 조카 장시호(37)씨의 19년전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장씨는 승마대회 우승 소감을 제대로 말하지 못해 “아, 씨” “미치겠네” 등을 연발했다.

21일 SBS는 1997년 5월29일 촬영된 장씨의 인터뷰 영상을 전했다. 제14회 대통령기 전국승마대회에서 마장마술 공동 1위를 차지한 장씨에게 우승 소감을 묻는 장면이다.

장씨는 예상치 못한 질문을 받은 듯 말을 더듬으며 문장을 이어가지 못했다. NG가 반복되자 얼굴을 찡그리며 신경질적인 말을 내뱉기도 했다.

영상보기 (영상 23분30초부터)


(오늘 이렇게 우승을 했는데 소감이 어떻습니까?)

“예, 어… 제 우승에 별로 만족하고요. 어… 다시할게요.”

“훌륭한 입상을 많이 하겠습니다. (다시) 아, 나 미치겠네.”

“앞으로 더 많은 국제대회에 나가서 더 많은 성적을... 아, 씨.”

(각오가 어떻습니까?)

“오늘 시합에 별로 만족은 못하고요. 앞으로 더 많은 국제대회에 나가서 더 훌륭한 성적을 따도록 하겠습니다. 아닌데….”


당시 장씨는 마장마술 고교랭킹 1위였다. 그는 고교시절 내내 최하위권의 성적이었음에도 승마특기생으로 성적장학금을 받고 연세대에 입학했다.

최순실 씨 조카이자 승마선수 출신으로 스포츠계 인맥을 이용해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각종 이권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장시호 씨가 20일 새벽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횡령 혐의로 체포된 장시호씨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며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한편 장씨는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인 최순실씨를 등에 업고 각종 정부 사업 이권을 챙겼다는 혐의로 21일 구속됐다. 장씨는 자신이 실질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예산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센터는 문화체육부로부터 6억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았고, 삼성그룹으로부터 16억원을 후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