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간 딴짓 밝혀낸다” 박 대통령 고발한 이재명 시장에 네티즌 ‘환호’

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에 대해 이재명 성남시장이 직무유기 및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 곳곳에선 찬사를 넘어 환호가 쏟아졌다.



이 시장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7시간…박근혜 대통령 고발…오늘 2시 서울중앙지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 사실을 알렸다.

이 시장은 “300여 국민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을 때, 전 국민이 참혹한 장면을 지켜보며 애태우고 있을 대 구조책임자인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 했냐”고 반문하며 “5천만의 의심과 조롱을 받으면서도 밝힐 수 없는 ‘7시간의 딴짓’을 꼭 밝혀내야 한다. 현직 대통령은 기소 불능이지만 수사는 가능하고 이미 국민은 대통령을 해임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삽시간에 수천건의 좋아요를 받고 수백건의 공유가 이뤄지며 화제를 모았다. 많은 네티즌은 “결국 해낸다” “속이 다 후련하다” “꼭 밝혀주기 바란다” “이 시장의 패기에 감탄했다” 등의 찬사를 쏟아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성남시장의 대리인인 나승철 전 서울변호사회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검찰에 제출한 고발장에는 “피고발인(박 대통령)이 2시간 20분 동안 보고만 받고 있었다는 것으로도 형법의 직무유기죄에 해당될 수 있으며 피고발인이 당시 다른 일을 하고 있었다면 이는 직무유기죄 및 업무상 과실치사죄 성립의 중요한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또 “행정의 수반으로 국가적 재난이 발생했을 때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임자로서 마땅히 구조를 진두지휘해야 할 대통령은 7시간 동안 8차례 보고를 받고도 아무런 지시도 하지 않았다”며 “관저는 원칙적으로 생활 공간이지 직무 공간이 아니어서 관저에 있었다면 직무유기죄의 ‘직장의 무단이탈’에도 해당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이 시장은 형법 제122조 직무유기죄 및 형법 제268조 업무상 과실치사상죄로 박 대통령을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