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이 시위에 나가 있을 때 참여하지 않은 4900만명은 무엇을 하고 있다” 이봉진 자라 코리아 사장 강연 발언

“시위는 힘없는 것들 하는 거다. 차라리 이럴 시간에 공부를 해서 힘을 키워라” 이완용 3.1운동 경고문 중


이봉진 자라코리아 사장의 촛불집회 참여자를 비난한 듯 한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며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논란이 일자 이 사장은 집회 참여를 비하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는 해명자료를 내놨지만 네티즌들은 이완용의 3.1운동 경고문과 다를 게 없다며 더 공분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한 트위터리안이 자신의 계정이 올린 “이봉진 자라코리아 사장이 특강 왔는데, 여러분이 시위에 나가 있을 때 참여 안 한 4900만명은 무엇을 하고 있다”며 “여러분의 미래는 여러분이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는 글이 화제를 모았다.

이 트위터리안은 “시위 참여한 우리는 아무것도 안 하는 건가?”라고 반문하며 “우리는 미래를 바꾸려고 시위에 참여하는 건데…”라고 비난했다. 네티즌들은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이라며 공분했다. 천호식품처럼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이 사장은 즉각 해명자료를 내놨다. 그는 자료를 통해 “모든 사람이 강의에 동감하고 인정하기를 기대하진 않는다”며 “한국패션 발전을 기대하며 학생들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표현의 전후 내용과 의도가 듣는 사람에 따라 다른 의미로 받아 들여질 수 있다”며 “집회 참여하는 것을 비하하는 것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부연했다.

“지금 정치상황이 부당하며 집회나 국민운동은 정당하다고 믿는다”고 언급한 그는 “그러나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야 각자의 미래를 더 나아지게 바꿀 수 있음을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감정이나 분위기에 지나치게 휩쓸리지 말고 본업을 잘 유지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며 “오해나 의혹이 있다면 언제든 연락하라”고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같은 해명에 네티즌들은 이완용의 3.1운동 경고문과 흡사하다며 더 비난했다. 경고문에는 “아무리 시위해봤자 소용없다. 그냥 포기해라. 어차피 잠깐 타오르다 만다. 시위라는 게 꼭 힘도 없는 것들이 하는 거다. 이럴 시간에 차라리 공부를 해서 힘을 키워라”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