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으로 산 청와대 비아그라… '누가 썼나' 부글부글


청와대가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팔팔정을 구입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세금으로 비아그라를 사는 게 말이 되냐" "대체 청와대에서 산 비아그라는 누가 썼단 말이냐" 는 비난이 각종 소셜미디어에 폭주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고산병 치료제로 샀지만 실제 사용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23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의약품 구입 내역 자료에는 청와대가 지난해 12월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 60정과 비아그라의 복제약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밀리그램 304개를 산 기록이 적혀있다. 각각 45만6000원, 37만5000원 어치라고 경향신문은 덧붙였다. 비아그라는 원래 심혈관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실제로 심장질환 치료제로는 잘 쓰이지 않는다.

이 구입 내역에는 금연보조제를 대량으로 구매한 이력도 담겼다고 경향신문으로 전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날 "비아그라는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을 앞두고 산 것"이라며 "비아그라가 고산병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고 해명했다.

에티오피아 등 고산지대에 위치한 국가를 방문하기에 앞서 구입했지만 실제 복용한 적은 없다는 설명이었다.

청와대는 '태반주사' '백옥주사' 등으로 불리는 영양·미용 주사제를 대량으로 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인 바 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