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제가 아무리 버릇없어도 대통령 손을” 직접 해명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된 '피겨 여왕' 김연아가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헌액식'에 참석해 최근 최순실 국정 농단 파문 과정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찍혔다는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피겨 여왕’ 김연아가 박근혜 정부에게 불이익을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직접 해명했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해 비공식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김연아는 늘품체조 행사에 참여하지 않아 현 정부의 눈 밖에 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해 스포츠영웅 선정 과정에서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다’는 선정위원회 규정 때문에 탈락한 것, 체육회의 체육대상을 받지 못하는 등 유난히 상복이 없었다는 것들이 근거로 제시됐다.

최근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이 “나는 김연아를 안 좋아한다”고 발언했다고 알려지면서 파문은 더 커졌다. 김연아가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박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듯 행동한 것도 이런 배경이 깔려있기 때문이라는 말이 나왔다.

윤성호 기자

뉴시스

김연아는 이런 논란들에 대해 “솔직히 제가 직접적으로 느낀 게 아니기 때문에, 너무 얘기가 커지는 것에 대해서 좀 걱정스럽기도 하다. 저는 사실 보도가 나오기 전에는 아무 생각 없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차관의 발언 역시 보도를 통해 접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의 손을 뿌리쳤다는 추측에 대해선 “생방송이다보니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그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 기억으로는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어도 어른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 같다. 라인도 잘 안맞았고, 영상에서 보시기에는 오해를 할만한 상황이긴 했지만 뿌리치거나 그런 일은 없었다고 기억한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또 늘품체조 행사에 대해서 “그런 행사가 있는지도 몰랐다. 에이전시에서 다 처리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자세한 상황은 몰랐다”고 설명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