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가 아직도 공주인줄 아나봐" 최순실의 박 대통령 험담


"최순실(60)이 (박 대통령과) 통화가 끝난 뒤 '아직도 지(박 대통령)가 공주인줄 아나봐"라는 말을 잘했다"

최순실 씨를 17년 동안 수행했던 운전기사 김 모(64)씨가 한 말이다.

23일 세계일보는 국정농단 장본인 최 씨와 그 일가의 일거수일투족 17년간 가까이에서 지켜본 운전기사 김모(64)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최씨 차량을 오랫동안 운전하면서 최씨와 박근혜 대통령 사이의 통화 내용은 물론 최씨 일가와 박 대통령과의 관계 등 많은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씨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박대통령은)공주라고 보면 된다. 공주는 뭘 모르잖아요? 저 양반(박 대통령)이 참 뭘 모른다. 내가 봤을 때 (박 대통령은) 영혼까지 (최순실씨나 최씨 일가에) 뺏긴 사람이다. 거기서 헤어 나올 수가 없다. 상징적인 인물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 대통령 사저의 경비원부터 전부 최씨가 보냈다. 옷을 찾아오거나 돈을(찾아)주는 것도 모두 마찬가지다. 순실이가 시켜서 박 대통령이 사용하는 화장품을 사오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영원한 공주다. 아무것도 스스로 못한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또한 "순실이가 박 대통령과 많이 전화하는 편이었다"며 "최씨가 박 대통령과의 통화가 끝난 뒤 '아직도 자기가(박 대통령)가 공주인 줄 아나봐’라는 말을 잘 했다"고 말했다.

최씨 일가에 대해 김씨는 "악마라고 보면 된다. 어떻게 보면 최씨 일가는 아버지(최태민씨) 때부터 박 대통령의 정신과 마음, 영혼까지 다 빼앗은 사람들이다"며 "순실이는 상스럽지는 않지만, 보스 기질이 있다. 옛날 한명회가 있었다면 지금은 ‘최명회’(최순실+한명회 의미인 듯)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세계일보가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 공개한 운전기사 김씨의 육성증언 인터뷰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