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말고 더 좋은 약 있는데…' 의사·약사 트윗


'청와대 비아그라' 해명에도 온라인에서는 "정말 고산병 치료 목적으로 산 게 맞느냐"는 의구심이 폭주하고 있다. 일반 네티즌뿐만 아니라 현직 의사와 약사 등 의료계 종사자의 합리적 의심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청와대에서 세금으로 비아그라까지 샀다'는 보도와 '대통령 고산병 치료 목적으로 샀지만 실제 사용하지 않았다'는 청와대 해명 직후 소셜미디어에는 의학계 종사자와 그 종사자의 말을 전하는 글이 쏟아졌다. 해당 글을 종합해보면, 고산병 치료에 더 효과적인 다른 약이 있는데 왜 하필 비아그라를 샀냐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11월 10일 청와대에서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병주 기자


다음은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 원장이 트위터에 올린 글.

 
'청와대에서 구입한 약품목록을 제대로 봤으면 좋겠는데... 비아그라(실데나필)를 고산병 치료용도로 구입했다면 그보다 더 고산병에 중요한 아세타졸아마이드 제제와 덱사메타존 및 씨오필린 그리고 압력조절해주는 가모백(Gamow bag)까지 구입해야 상식적인데'


미국 대학의 한 교수라고 자신을 설명한 이는 약사 아내의 설명을 트위터에 올렸다.

 
'약사인 아내 말이 고산증약으로는 보통 아세타졸아마이드를 쓰고 그 약이 가격도 훨씬 저렴한데 미쳤다고 비싼 비아그라를 쓰냐네요. ㅎㅎ'


더불어민주당의 표창원 의원은 '비아그라보다 더 보편적인 치료약이 있다'는 의료전문가 의견을 트위터에 올렸다.

'의료전문가들은 고산병 치료 내지 예방을 위해 호흡개선효과가 있는 '#아세타졸아마이드'를 주로 처방한다고 합니다. 일부 산악인 등이 비아그라를 대체사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정식처빙은 아니라고'


김광진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비아그라는 고산병 치료 대용품'이라고 주장했다.


'비아그라를 고산병치료제로도 쓴다고..."~로도"라는건 원래 고산병 치료제가 없을때 대용품이라는데 우리나라 최고의료기관이 고산병전문치료제를 구입할 능력이 안된다는건가? 소독용 알콜대용으로 보드카를 구매했는지도 확인해봐야겠네요'


불과 이틀 전 방송된 jtbc 토크쇼 '비정상회담'에서도 '비아그라가 고산병 치료에 쓰인다'지만 '그걸 핑계로 처방 받아가는 사람이 있다'는 내용이 나왔다. 이날 방송에는 현직 의사가 출연했다. 영상보러가기.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박근혜 대통령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놀라운 증언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박근혜 앞으로 나와!" 패기 넘치는 정우성 영상
▶박태환 변호사 “‘뒤에 엄청난 힘 있다, 불가능하다’ 얘기 들어”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