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가 새누리당 대표인 이정현 의원실의 비서로 근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새누리당과 신천지의 관계를 둘러싸고 제기됐던 의혹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신천지가 최순실의 부친 최태민의 ‘영세교’와 연결돼 있어 최순실을 통해 새누리당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주장까지 내놓고 있다.

2006년 당시 박근혜 국회의원이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신천지 교주 이만희와 대화하고 있다.

신천지와 새누리당이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처음 제기된 건 2007년이다. 신천지는 당시 이명박 후보와 박근혜 후보 간 대통령후보 경선 때 ‘신천지 대외 활동 협조 안내 공문’을 신도들에게 내려보내 한나라당 당원 등록과 동원을 지시했다. 

신천지는 당시 공문에서 ‘오늘날 신천지는 대외적으로 이방 바벨론의 교단에 핍박을 받고 있으며 우리의 복음 전파와 전도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한나라당 특별 당원으로 한시적으로 가입하여 (이방 사람들의 핍박을 이기기 위해)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06년 한나라당 의원으로 있을 때 황장엽민주주의건설위원회가 개최한 행사 때 신천지 교주 이만희(85)씨와 한 자리에 앉아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2012년 2월 한나라당이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변경하면서 신천지와 새누리당의 연루의혹이 다시 불거져 나왔다. ‘새=신(新)’ ‘누리=천지(天地)’를 뜻하는 만큼 새누리는 곧 신천지를 의미한다는 주장이었다. 새누리라는 당명은 박근혜 의원 중심의 당지도부가 만들었다.

당명 변경 과정에서 반대도 많았다. 유승민 의원은 “종교적 색채가 강하다”며 반대했고, 다른 의원들도 “특정 교회 이름과 비슷해 종교적 냄새가 난다”고 지적했지만 당명 변경은 추인됐다. 새누리당은 당시 “국민공모와 당 내외 홍보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확정한 것”이라며 신천지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과 신천지 연루 의혹은 그해 대선 때 뜨거운 쟁점으로 다시 떠올랐다. 당시 박근혜 대선후보 캠프의 이경재 기독교대책본부장이 2004년 ‘신천지 21주년 체육대회’에 참석해 축사한 영상이 인터넷으로 퍼졌기 때문이다. 이 본부장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축사는 의례적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2010년 한나라당 비상근 부대변인까지 맡았던 차한선 씨를 둘러싸고 또다른 의혹도 제기됐다. 월간 ‘현대종교’에 따르면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청년위원회 직능단장과 대학생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차씨는 수강생을 모집해 신천지 교리를 가르쳤던 신천지의 ‘하늘사다리 문화센터' 대표였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이 같은 의혹이 다시 점화되자 신천지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신천지’가 성경 상의 ‘새 하늘 새 땅’이란 의미임에도 불구하고 정치적인 의도를 가지고 새누리당의 당명과 연계하고 있다”면서 “최태민의 영세교를 신천지예수교회와 연결 짓는 시도 역시 아무런 교리적 검증 없이 소수교단을 한 묶음으로 폄하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과 신천지 모두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최순실씨의 막강한 영향력과 사이비종교적 배경으로 인해 의혹은 오히려 확산되고 있다. 이단 사이비 집단이 정치권력과 유착하기 위해 신도들을 동원한 사례가 드물지 않기 때문이다.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은 “반사회적 종교집단은 정치권과 결탁해 표심을 몰아주고 인력을 동원하며 정치권이 필요로 하는 것을 공급해 왔다”면서 “이 같은 공생관계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세금으로 산 청와대 비아그라… '누가 썼나' 부글부글
▶드러나는 ‘김기춘의 거짓말’… 최순실과 30년 인연 증언 나왔다
▶“박 대통령은 영혼까지 빼앗겼다” 최순실 운전기사의 육성 증언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전병선 백상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