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이 태반 주사 먼저 요구" 초대 주치의 증언 나왔다

KBS 보도영상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주치의에게 태반주사 등 영양주사를 놔달라고 먼저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KBS는 23일 박 대통령이 취임 직후 영양 주사제를 요구했지만 거부했다는 대통령 초대 주치의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의 증언을 전했다. 이 병원장은 임상시험을 통해 태반주사가 효과가 없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한 이상 의학적 근거가 희박한 영양 주사를 대통령에게 놓을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병원장은 박 대통령에게 주사제를 대리 처방해준 의혹을 사고 있는 차움병원 출신 대통령 자문의 김상만 씨가 자신과 상의 없이 대통령을 독대해 영양주사제를 놓는 사실을 몇 차례 사후에 보고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KBS 보도영상 캡처

그는 또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진료기록은 자신이 아는 한 없다”면서 “자신이 원해서 주치의를 그만둔 것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KBS는 이 병원장이 주치의를 그만 둔 뒤 청와대에 각종 주사제가 대량으로 반입됐다고 전했다. 이 병원장은 2014년 9월 갑자기 물러났고, 서창석 현 서울대병원장이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KBS 보도영상 캡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2014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청와대가 구입한 의약품 목록을 보면 2014년 11월부터 일명 태반주사, 마늘주사,비타민주사 등 영양 주사제 1500여개가 청와대로 들어갔다. 자문의 김상만씨가 차움병원에서 자리를 옮겨 녹십자아이메드병원 원장으로 재직했던 시기와 겹친다.

보건 당국은 김씨가 2013년 3월부터 2014년 3월까지 12차례에 걸쳐 태반주사 등 각종 주사제를 청와대에 가져가 박 대통령에게 투여했다고 발표했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아, 씨” “미치겠네” 19년전 장시호 인터뷰 영상
▶세금으로 산 청와대 비아그라… '누가 썼나' 부글부글
▶드러나는 ‘김기춘의 거짓말’… 최순실과 30년 인연 증언 나왔다
▶“박 대통령은 영혼까지 빼앗겼다” 최순실 운전기사의 육성 증언
▶실시간으로 올라온 '석촌역 물바다' 상태(사진+영상)
▶“눈가 주름이 줄었다” 대통령의 7시간 보톡스 증거라는 영상
▶재해석 되는 '대통령이 잡은 손 슬쩍 빼는 김연아 영상'
▶손연재 엄마 이 사진이 김연경에 피해를 줬을 가능성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