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성추행 등 강력범죄자는 목사가 될 수 없다"

예장합동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내년부터 성추행이나 특수절도 등 강력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앞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총회장 김선규 목사) 소속 목사가 될 수 없다.

예장합동총회는 최근 실행위원회를 열어 2017년도 강도사 고시부터 범죄경력증명서와 정신감정서 제출을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양대교단인 예장합동의 이같은 조치는 향후 타교단 등의 목회자 선발 과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예장합동 고시부(부장 김상신 목사)에 따르면 내년부터 강도사 고시 응시자는 자기소개서, 정신감정서, 범죄경력증명서 등이 추가 돼 10가지를 제출해야 한다. 고시 후에도 논문 작성, 성경 본문 주해, 설교문 작성, 신학 시험, 면접 등을 통과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강도사 고시 제출서류는 노회장 추천서와 졸업증명서 등 7가지였다.

고시부장인 김상신 목사는 “각종 강력범죄 배경에는 정신분열증과 같은 정신 병력이 원인이 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사전에 예방하자는 뜻에서 범죄경력증명서와 정신감정서를 제출하도록 했다”면서 “정신감정서는 각종 정신 병력을 걸러내는 기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목사는 또 “범죄경력증명서는 이미 사회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취업, 이민 등 실생활에서도 사용되고 있다”면서 “최근 일부 목사들이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기 때문에 총회도 임원 후보 등록 시 범죄경력증명서 제출을 의무화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장합동의 2017년도 강도사고시는 6월 27일 총신대 양지캠퍼스에서 실시된다. 앞서 군목후보생 강도사고시는 내년 2월 16일 총회회관에서 진행된다.

윤중식 기자 yunj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